1. 중국은 의도적으로 내수를 비활성화 한다.

중국의 외환보유고가 상당함에도 인플레이션 압박이 덜하다고 주장한다. 빈부격차로 인한 내수부진을 그 원인으로 지목한다. 중국 공산당이 개인 영달에만 힘쓸 뿐 극빈층의 생활 개선에는 소극적인 이유를 인플레이션 압박에서 찾는 모습이 색다르다. 1차형 산업의 수출을 위한 극빈층은 일부러 양산되거나 방치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논리를 나아간다면 극빈층의 생활이 여유로워질 경우 고등교육이 이루어짐과 함께 중국 공산당에 대한 정치적 압박이 가능해질 거란 예상 역시 있지는 않는가 생각해본다.

임금 상승은 자본 도피와 외환 보유 감소를 야기한다.

장기적, 역사적으로 임금과 물가의 상승이 국가의 성장 주도권을 박탈시키는데 기여를 해온 바가 있다. 기술의 발전과 극빈층 생활개선이 의미있는 상관관계를 이루는지도 의문이다. 내수진작은 미국의 소비력이 감소하는 세계적 경제침체에 대비해 히든카드로 아껴둘 수도 있다. 외환보유고 자체가 인플레이션 효과를 가진다는 점을 감안할때 극빈층을 이용해 상충효과를 누리고 임금에 경쟁력을 갖도록 한다는 점은 가능한 생각이다. 유효수요가 남아있다면 '시간'이 문제가 될지언정 내수를 활성화하고 침체를 상쇄시킬 수 있을 것이다. 중국은 한국과 달리 '극빈층'이 많으며 정치와 행정이 보다 일관적이고 빠를 수 있기 때문에 더욱 더 그럴듯한 시나리오같다.

소비력이 기반되지 않고 국제적 패권을 어떻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인지 궁금하고 그것이 위안화의 위상과 어떤 연관관계가 있을지 알고싶다.

역샌드위치라는 말에 대해 턱 괴고 클릭질 하는중 우리나라 역시 중국의 상황과 크게 다를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 주댕이좌파와 수구세력이 정치권을 장악한 상황에서 수출로 벌어들인 돈이 투자, 고용, 임금으로 향하리란 생각은 택도 없다. 주댕이좌파에겐 해당 사상과 논리 자체를 기대하기 어렵거나, 정치적 역풍상황을 꺼려하거나 성장에 관한 전략이 애초에 없기 때문이다. 수구세력이라면 차라리 부동산에 투자하거나 '각종 금융상품'에 투자하는 것이 수익을 내기 쉬운 상황일테다.
기존의 한국은 지리적, 이데올로기적 이점과 함께 개도국으로서 투자여지가 많다는 사실과 저임금의 상황에 있었다. 더불어 정부에서 금융을 도맡아 가능한 리스크를 떠안고 기업가 정신을 고취시켜 주었으며, 화폐의 배분을 - 정경유착에 대해, 최고의 효율성을 가질 수 있는 기업이 로비를 하는 것이라는 주장은 신선하였다. 허나 그 규모가 커질수록 기회가 불균등한 구조를 낳고 효율성은 떨어져 새로운 경쟁자의 출현을 기대하기 어렵다. 기업끼리도 빈부격차가 생기기 때문이다. 더불어 자본의 힘이 정부보다 강한 상황에서는 용납하기 어려운 억지스러운 생각이었다. - 하였다. 시간과 함께 이점들이 끝나고 성장동력을 찾기 쉽지 않은 시점에서, 어중이떠중이 같은 상황을 피하고 유럽의 상황을 본따, 분배가 성장을 촉진시키도록 하는 모델이 유효할 수 있는 상황이다. 내수를 피할 생각을 말고 내수를 아예 진작시켜버려야 한다. 물론 그러기 위해선 지금의 정치권에 재편이 필요하다. 하고 싶은 말이 그거였다. 기존의 정치권에는 기대할 수 없다. 보다 평등한 분배 자체가 효율적인 상황에서 멍청한(?) 주댕이좌파와 고딴 변화는 싫은 수구세력에게 있어서는 어떠한 성장전략도 기대할 수가 없다. 여러번 생각하지만 지금 한국의 희망적 정치세력에게 필요한 것은 '성장전략'이다.

 이전 1. ···. 95. 96. 97. 98. 99. 10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