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욕의 시대

일기 2009.09.08 17:36

라는 책을 주문하려다가

동생의 이름으로 하는데

쿠폰이 안되었다.

내가 탐욕을 부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ㅇㅇ 이제 정리  (0) 2009.09.11
0910 컵이 깨지다.  (0) 2009.09.10
탐욕의 시대  (0) 2009.09.08
솔까말 뜬구름 잡는 책들  (0) 2009.08.27
쫌짜증  (0) 2009.08.12
책 읽기와 능동성 기르기  (0) 2009.07.13

정운찬?

잡담 2009.09.06 23:53

맞다. 엄청난 패다. 순간 상당했다. 나도 휘둘리고 제 정신 잡기 어려웠다. 

그런데 생각이 정리 되었다.

한 가지면 된다. 이 '한 가지'로 판단할 수 있다.

'용산참사'에 관해 어떤 식으로든 언급이 있어야 한다.

어떤 식으로든 사과하고 국민에게 사죄한다는 뜻을 밝혀야 한다.

정부의 '잘못'을 나서서 인정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는 정운찬은

'곡학아세'한 것이 맞다.

단정 지을 수 있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운찬?  (0) 2009.09.06
음..  (0) 2009.09.06
그냥 _ 일하는 척만 하고 임금 주는 척만 한다.  (0) 2009.09.05
자본주의가  (0) 2009.08.31
이데올로기 신화  (0) 2009.08.19
페티시즘  (0) 2009.08.19

 이전 1. 2. 3. 4. 5. 6. 7. ···. 5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