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벽대전 Red cliff

잡담 2009. 7. 21. 03:59

그냥 끄적이고 싶을 때가 있게 마련이다. 잠이 오지 않고 소화불량에다 책 읽는 것도 잠깐은 멈추어 게임질이나 하려 하는데 악마의 게임 FM은 이미 지웠고 남은 것은 써든과 삼국지인데, 대충 웹서핑질 하다가 급 적벽대전 OST가 듣고 싶어졌다. 처음에 dvd 집어느면 나오는 음악이 참 괜찮던데 .. 

오우삼 감독이라길래 상당히 기대하고 봤는데 전략요소가 많이 생략되고 많은 멋진 장면들 투입시킬 만한 것들도 빠졌다. 유비가 아이를 던진 장면이라던가 그런 .. 너무 전쟁과 전투씬에 치중한 것은 아닌가 싶고 .. 1편에서 수입이 좀 후졌는지 2편에서 왠지 대충 끝낸 느낌이다 .. 손상향의 비중을 미친듯이 키운 점이나 마지막 씬 같은 경우 등 갈수록 흥미가 떨어지는 부분이 많았다. 더 엄청난 스케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가 될 수도 있었을 텐데 .. 사람 캐스팅도 생각보다 별로고 .. 장비나 감녕의 키가 너무 작다 .. 마지막 뒤에 소교나 조조 내용도 후지고 .. 2편에서 많이 실망 .. ;; 삼국지라는 세계에서 가장 깊이 뇌리에 박힌 장면 중 하나가 바로 자룡이 힘들게 구해온 유선을 바닥으로 내치는 유비의 모습이었는데 .. 하지만 짚신을 엮는 모습 따위는 썩 괜찮았다 .. 조조도 처음 볼때보다는 캐스팅이 잘 된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 하후돈은 눈깔 두개가 다 있다 .. 관우가 조조를 살려주는 장면 따위도 없고 .. 요새 여기저기서 보지만 '반간계'라는 전술은 참 흥미로운 것 같다 .. 여러모로 쓴다면 먹힌다면 참 멋진 전략이 될 것 같다 ! 소교의 비중이 너무 뚱딴지같이 커져 버리고 .. 서서같은 모사는 출현도 안하고 .. 방통 역시 .. 

 이전 1. ···. 5. 6. 7. 8. 9. 10. 11. 12. 13. ···. 2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