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삭감이 경제를 살릴 수 있을까? _ 폴 크루그먼



폴 크루그먼의 오피니언을 오랜만에 읽었다. 세상에 웹에 쌓이고 쌓인 읽을거리들에 치이고 치여 하루 죙일 컴퓨터를 하고 뒹굴거리며 책을 읽어도 그다지 얻는 내용이 많지 않고 가끔 내 생각을 정리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아 또 글의 호흡이 길어지고 있다.

아무튼 꼬꼬마의 내공을 기르기에 좋은 자료라 생각되어 아주 가끔 읽은 바였다. 취약한 영어실력에 도움이 됨은 개뿔
그저 관심있는 주제를 읽기에 좀 더 영어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고 일상화 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었다.



경제단위가 동시에 임금을 삭감하고 있는 'Falling Wage Syndrome' 을 더 깊게 분석한다.


잡 마켓이 타이트해지면 임금 내려도 찍 소리 못한다능. 어디 갈데가 없다능 ㅠ;
결국 폴링 웨이지 씬드롬은 아주 자알 ~ 진행이 된다능!

경제학을 배운 이들이라면 임금하면 노동시장을 생각할 듯! 임금하락하면 노동 수요 증가?
그냥 임금수요 곡선 자체가 왼쪽으로 쉬프트 했다고 생각하면 될 듯, 고용하락 -> 생산하락 ^^


마찬가지로 케인즈의 기본적인 저축의 역설을 현대적으로 인용한다.
한 두명의 사람이 빚을 갚고 자산으로 수익을 내는 것은 좋은 일임미다. 하지만 '모두가' '동시에' 빚 갚으면 돈이 증발하구 자산 팔면 헐퀴 왓 더 헬! 산이 높으면 골이 깊은 법.

뭐 이정도면 Game theory를 끌고 와도 재미 있겠다. 애덤 스미스 이후로 신앙되 온 경제원리! "자신에게 이득이 되는 일만 하면 전체적으로 다 이득이야" 어잌후. 아주 무서운 세뇌방식이지요.
항상 간단한 그래서 매력적인 논리는 의심부터 하고 봐야 하는 법! 흑 교수님이 주옥같은 말을 많이 남겼습니다.

아 그리고 임금은 따운되는데 빚은 고대롭니다. 이 슬픈사실! 우리 불쌍한 경제주체님들은 빚 갚을려고 열심히 저축을 하지요. 모두가 저축을 합니다. 모두의 기업에서 물건이 안 팔립니다. 그리고 모두가 소득이 줄어듭니다. 모두의 임금이 깎입니다.
없는 돈 더 높은 이자 주고 빌려 막고 돌려 막고 막고 막고 ……

아 근데 그런다고 물가가 내려감미까 아니올시다. 우리네가 사는 물건들이 다 식품, 교통비 등 어짜피 써야하는 것이 대부분이라서 가격 올린다고 안 사지 않고 내린다고 더 사지 않는다는 사실! 비탄력 ~


아침부터 일어나서 할 게 없어 이것저것 만지다보니 글쓰기의 새로운 기능들을 발견했다. 재미 있어서 이것저것 써보는 중인데 처음엔 더 깔끔해 지는가 했더니 더 조잡해지지 않는가 싶기도 하다.

 <문제는 '동시에'>
 나혼자만 고짓거리를 하지는 않는다는 말씀!




 이전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2.  다음